제목
  북한의 사이버테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03-25
조회수
  743

"북한 추정 사이버테러 피해 1조원 넘었다"


북한 배후 추정 주요 사이버테러 피해액 추정치가 무려 1조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2003년을 시작으로 2009년 분산서비스거부(DDoS39) 공격, 2011년 농협 전산망 마비 사건, 2013년 방송사·금융기관 전산망 마비 등으로 인한 피해가 1조963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북한 사이버테러 공격 수준도 고도화됐다. 작년 발생한 원전자료 유출 사건 당시, 한수원 퇴직자와 협력업체 직원 등을 지속적으로 공격했다. 북한 해커는 주요 기간 시설 내부망 해킹이 어려워지면 협력업체 직원을 이용해 우회 공격한다.

하태경 의원은 “원전과 같은 국가 중요 시설이 사이버테러 위험에 노출되면 사회와 국민 불안은 가중된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허점이 발생한 사이버 공격 대응방안에 대해 과감한 혁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사이버 보안 대응시스템의 대대적 점검과 확충은 물론 임직원, 협력직원 등 사이버 침해 보안교육을 의무화하는 법제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출처: 전자신문, 2015.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