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
  박성우 <삼학년>
Name
  동 강
Date
  2008-01-18 오후 7:18:00
Count
  2233



삼학년 박성우


미숫가루를 실컷 먹고 싶었다.
부엌 찬장에서 미숫가루통 훔쳐다가
동네 우물에 부었다.
사카린이랑 슈가도 몽땅 털어 넣었다.
두레박을 들었다 놓았다 하며 미숫가루 젛었다.


뺨따귀를 첨으로 맞았다.



Relation content
   박성우 <삼학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