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
  동아시아평화문제연구소 조찬강연회
Subtitle
  필리핀 대사 조찬강연 내용
Date
  2009년 2월 26일
Register Date
  2009-07-18 오후 10:26:00
Count
  4413

   
 
 
 
 
 
 
 
 
 
 
 
 
 
 
 
 
 
 
 
 
 
2009 동아시아평화문제연구소 조찬강연회
2009 IEAPS''''s Morning Lecture by H. E.
Ambassador of the Philippines Mr. Luis T. Cruz

Philippines-Korea Friendship Year:
Celebrating 60 Years of Partnership
한국-필리핀 수교 60주년의 의의

󰋮일시 : 2009. 2. 26(목) 07:00-09:00
Date : at 07:00-09:00 hours,
on 26 February, 2009
󰋮 장소 : 해밀턴 호텔 3층(이태원)
Place : 3rd Fl. Hamilton Hotel, Itaewon
󰋮 주최 : 사단법인 동아시아평화문제연구소
Promoted by
the Institute for East Asia Peace Studies
󰋮 후원 : (주)동원그룹
Supported by Dongwon Group (Ltd.)


사단법인 동아시아평화문제연구소
Institute for East Asia Peace Studies(IEAPS)
Website: www.east-asia.or.kr
Tel: 02-575-6426, Fax: 02-575-6415
E-mail: dongasia876@hanmail.net




Lecture Note by H. E.

Ambassador of the Philippines Mr. Luis T. Cruz



필리핀 대사 Mr. Luis T. Cruz 의 강연 내용

Philippines–South Korea Friendship Year:
Celebrating 60 Years of Partnership


I. OPENING REMARKS

Thank you very much for the kind introduction, Dr. Choung. It has been one year since I assumed post as Philippine Ambassador to South Korea and I cannot help but be overwhelmed by the hospitality and warmth of the Korean people.

I agree with Dr. Lee that our region—Northeast Asia and Southeast Asia—forms a fundamental bloc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of nations. Our region has the resources, the talent and the people to project a powerful voice in the global stage and help chart a common direction for our nations.

I therefore thank the Institute for East Asia Peace Studies for inviting me to its first Morning Forum for Asian ambassadors. Forums like this are invaluable in strengthening a regional identity and fostering cooperation despite the sheer variety of backgrounds each of our countries possess. I hope that my brief lecture this morning will contribute in no small measure to the enrichment of this field.


Dr. Lee Jae-hyung, President of the Institute for East Asia Peace Studies,
Excellencies and colleagues from the diplomatic corps,
Friends,
Ladies and Gentlemen:

Good morning. It is a pleasure to see a number of faces, both familiar and new, this chilly February morning. This forum is very timely because, in exactly five days on March 3, we will celebrate the 60th Anniversary of Philippines-Korea relations and officially launch a yearlong calendar of activities to commemorate the past six decades and set the tone for the coming years. I will focus on the topic "Philippines-Korea Friendship Year: Celebrating 60 Years of Partnership"

Although the time allotted for the lecture is 45 minutes, I will shorten my lecture to approximately 30 minutes so we will have more time for the Question and Answer session. For those still unacquainted with the Philippines, I will begin with a rundown of quick facts about my country to give you an idea of what my nation has to offer. The second part, which will also form the bulk of my talk, will focus on Philippines-Korea relations. The last section will summarize our achievements and give you some of my initial thoughts about moving the relations forward.

Let me begin:

II. THE PHILIPPINES

The Philippines is an island nation located in Southeast Asia with Manila as its capital. It is composed of 7,107 islands called the Philippine Archipelago with a total land area of about 300,000 square kilometers. Filipinos are of Austronesian and Malay stock, while a minority has Chinese, Spanish, American, Arab, and Indian ancestry.

Philippine culture has had many influences from the West, especially with Spanish and the US due to three hundred years of Spanish colonial rule and half a century of US occupation. Japan also briefly ruled the country during the Second World War. Filipino and English are the official languages.

Throughout the country’s rich history, various ethnic groups as well as immigrants and colonizers have intermarried. According to genetic studies, approximately 4% of the Filipino population have some Caucasian ancestry and about 10% have some Chinese ancestry. Thus, the Philippines is a proud melting pot of cultures and faces, one that welcomes and respects diversity. As you can see, the Philippines is no stranger to the concept of a multicultural society.

More than 170 languages and dialects are spoken in the country, almost all of them belonging to Borneo-Philippines group of Malayo-Polynesian language branch of the Austronesian language family. Spanish and English words have been incorporated into the local languages as well. Both Spanish and Arabic (for Filipino Muslims) are used as auxiliary languages of the Philippines.

The Philippines is one of the two majority Catholic countries in Asia, the other being East Timor. About 90% are Christians with 81% belonging to Roman Catholic Church, and about 5% are Muslims. Although Christianity is the predominant religion, indigenous traditions and rituals still influence religious practice.

Filipinos are a freedom-loving people, having waged two peaceful, bloodless revolutions against what were perceived as unpopular regimes. The 1986 People Power Revolution, for instance, started a wave of similar movements worldwide that influenced the fate of regimes, including South Korea’s own democratic movement in 1987 that led to the direct election of a president. The Philippines is a vibrant democracy, as evidenced by 12 English national newspapers, 7 national television stations, hundreds of cable TV stations, and 2,000 radio stations.

Let me flash on screen some facts and pictures which you might find interesting.

Climate
• March to May is hot and dry.
• June to October is rainy.
• November to February is cool.
• Average temperatures: 78°F/25°C to 90°F/32°C; humidity: 77%.

What to Wear
• Light, casual clothes are recommended.
• Warmer garments are needed for mountain regions.
• When visiting churches and temples, propriety dictates that shorts and scanty clothing be avoided.
• Formal occasions require dinner jackets and ties (or the Philippine barong tagalog) for men and cocktail dresses or long gowns for women.

Currency
• Currency is Philippine Pesos. KRW 10,000.00 is roughly equivalent to P345.00. The Philippines, compared to South Korea, is very cheap. For instance, KRW 10,000 can already get you a good pair of jeans, or a good shirt and a full meal.

Transportation
• The colorful jeepney is not only a ubiquitous form of transportation found only in the Philippines. It also showcases the adaptability, resilience and artistic sense of the Filipinos. Fashioned out of the surplus American jeeps after the Second World War, it is considered as "king of the road"in the country and is the main mode of transportation, followed by buses, tricycles, and metros.

Food
• As I mentioned earlier, the Philippines is a multicultural society. This coming together of various cultures is evident even in our food, which has a lot of Chinese, Middle Eastern, Spanish and American flavors mixing with local dishes. (two slides)

Festivals
• Filipinos are a fun-loving people. Throughout the islands, there are fiestas celebrated everyday and foreign guests are always welcome to their homes. Almost every day of the year, in the countless barangays, 1,500 towns, 115 cities and 79 provinces in its more than 7,100 islands the Philippines boasts of many colorful and historically interesting fiestas and festivals.

(approximately 30 seconds of slides)

I will now flash some pictures of popular tourist destinations, as well as scenes from the festivals.

(another set of slides, approximately 30 seconds)

The Philippines, like with other countries in the region, is not exempt from the effects of the ongoing financial crisis. In response, the country’s 2009 stimulus package aims to upgrade infrastructure and capital stock, improve revenue collection through better tax administration, encourage exporting firms to diversity, provide tax relief for the private sector and exempt minimum-wage earners from personal income tax. The Government is also implementing programs that assist displaced workers; provide loans that can be used for small businesses; re-train workers to equip them with more skills; and provide livelihood support, counseling and guidance.

Thankfully, the overall picture in the Philippines is not as grim as with the rest of countries in the region. The country’s GDP actually grew by 4.6% in 2008. According to a poll by Antal International, the Philippines'''' hiring rate is currently among the world''''s highest, having the largest number of companies that intend to employ professionals and managers in the region. We are also closely collaborating with other countries to ensure that the effects of the financial turmoil—minimal as it is in the Philippines because our financial sector did not have substantial exposure—would be abated.

Now that you have an idea about the Philippines, let me talk about the ties that bind our countries.


II. RP-ROK RELATIONS: FROM 1949 to 2009

The Korean War
Bilateral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started on 3 March 1949 when the Philippines became the fifth country to recognize the newly established Republic of Korea, which was inaugurated six months earlier on 15 August 1948. (You will find this historical tidbit imprinted on our diplomatic license plate. Our diplomatic plate number for the official car is 005-001. "005"means we are the fifth country to extend diplomatic recognition to South Korea. "001" signifies that the car being used is the official car of the top person in the mission, which is myself, the Ambassador.)

On September 19, 1950, the first of five Battalion Combat Teams from the Philippine Army landed in Busan after a four-day voyage from the Philippines to engage in what would technically become one of the longest wars in recent history. The Philippine Expeditionary Force to Korea, or PEFTOK, proudly became the 10th Battalion Combat Team and the third UNC ground combat unit to enter the Korean War after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Kingdom. Among those who took part in the war was former Philippine President Fidel V. Ramos who, to this day, regards South Korea with significance and esteem, as well as two former ambassadors to South Korea.

A total of 7,420 Filipino soldiers set foot in the peninsula over a five-year period. For 116 of them, it was also to be their last stand as they paid the steep price of freedom with their lives. Today, we commemorate their sacrifices every September at the Philippine Monument in Goyang City, which pays tribute to their heroism and bravery.

The last Battalion Combat Team left South Korea on May 13, 1955, and by then the road towards lasting and closer cooperation had already been forged. The Korean War is actually enshrined in our currency. In the P500 bill, roughly equivalent to KRW 12,000, you will see at the back of the bill a picture of our national hero, Benigno Aquino, Jr. Aquino was a war correspondent during the Korean War, and you will see in the picture a copy of the article he wrote in Korea entitled "First Cavalry Knifes Through 38th Parallel."

In the course of our continuing research on the Philippine participation in the Korean War, we were able to discover other memorials erected in Yeoncheon County to mark the area in Yultong where a dramatic battle involving Filipino soldiers took place. There were two memorials, one erected at a still-unverified date by a US battalion for their Filipino comrades, and another bigger one a few meters away erected in 1966 to commemorate the same battle. Because the second one was the first of its kind commemorating the contribution of UN forces during the war, it was inaugurated in 1966 with high-level Korean Government officials. Last year, with the help of the Korean Government, we re-unveiled the markers and incorporated regular visits to them into our general work program.

It may interest you to know that two monuments paying tribute to the Korean War also stand proud in the Philippines: the PEFTOK Memorial in Fort Bonifacio and the Marikorea Monument in Marikina City. The monument in Marikina City, dedicated to Filipinos who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was unveiled on 25 June 2005 during the 55th Anniversary of the start of the Korean War. It is a 20-foot tall pylon topped by an eternal flame. The Philippine troops trained in Marikina being deployed since the rugged hills and rolling terrain in the city resembled Korea''''s. The men christened Marikina "Camp Marikorea" or "Marikorea." PEFTOK veterans meet at the memorial every 23rd of April to commemorate the "The Battle of Yultong."

Incidentally, the Battle of Yultong, where Filipinos displayed extraordinary courage in Gyeonggido during the Chinese Spring Offensive of 1951, is the subject of the short film that we will launch this year as part of the 60th Anniversary Celebrations. The title of the film is "The Forgotten War,"which highlights the individual stories of the Filipino soldiers who fought alongside South Korea when it was under siege from the North.

Let me show you a two-minute trailer. I hope you pardon the fact that the soundtrack of the movie is still in its post-production stage. The soundtrack is therefore still in the works; the music you will hear with this trailer is only used as a test background while the actual musical score is being finalized.

(two-minute trailer)

We will officially launch the movie on 14 April at the National Theater of Korea, in cooperation with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and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We will also install a new marker at the UN Memorial Cemetery in Busan on 28 May of this year in honor of the PEFTOK veterans.

A sturdy alliance that had military cooperation as a backdrop in its incipient stages is now blessed by an active collaboration in a number of fields including political-security, economic, socio-cultural, and development cooperation. Allow me to flash on screen some quick facts:


Political-Security Cooperation
Bilaterally, RP-ROK relations are at an all-time high. Cooperation in various sectors, such as the military, energy and infrastructure is at an increasing pace, for instance:
� Policy consultations at the level of Deputy Minister of Foreign Affairs take place regularly. This year, talks are ongoing about a possible State Visit of Philippine President Gloria Macapagal-Arroyo at the heels of the ASEAN-Korea Commemorative Summit in June in Jeju City.
� The Philippines supports the inter-Korean peace talks and is a staunch supporter of denuclearization in the Korean peninsula.
� Our militaries conduct regular exchanges. South Korea is helping the Philippines enhance its defense sector.
� South Korea is becoming increasingly open to foreign nationals. Korean law was recently amended so any foreigner marrying a Korean national may acquire citizenship.
� The Philippines supports the ROK’s position that North Korean refugees should be treated humanely and protected. The Philippines is committed to continuing to provide humanitarian assistance to North Korean asylum seekers.

Multilaterally, the Philippines and South Korea cooperation in various organizations such as the UN, APEC, WTO, Forum for Latin-American Cooperation (FEALAC) and ASEAN Summit. The Philippines, incidentally, is one of the founding members of ASEAN. South Korea is a Dialogue Partner of ASEAN, a signatory to the ASEAN Treaty of Amity and Cooperation, and a participant in the ASEAN Regional Forum process. It is very active in ASEAN and takes part in various mechanisms such as the ASEAN-ROK Dialogue, the ASEAN+3 Dialogue which includes China and Japan, and the East Asia Summit. This month, the Korean Government will inaugurate the ASEAN-Korea Center at the Press Center Building in Gwanghwamun. It aims to promote mutual trade, tourism and investments.


Economic Cooperation
The economic crisis has shown vulnerabilities in the financial sector of the region. Among the countries hardest-hit is South Korea. The Korean Won now hovers at KRW 1,400.00 per dollar, while the Ministry of Strategic Finance foresees a 2% contraction in the Korean economy, resulting to a loss of approximately 200,000 jobs.

Yet despite this bleak forecast, trade between our two countries continues to intensify. For instance,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reports that bilateral trade from January to November 2008 reached US$7.67 billion with RP exports at $2.95 billion and ROK exports at $4.72 billion. (Trade balance of $1.77 billion was in favor of Korea). This figure has steadily increased over the years such that South Korea consistently remains among the Philippines’ top trading partners. Top Philippine exports to Korea include semiconductor devices and components, which comprise 60% of the exports; fresh bananas; and oil cake and solid residues from coconut products (copra).

In terms of foreign direct investments, South Korea came in second to the UK, followed by the US, in FDI pledges in the first and second quarters of 2008. Korean pledges were intended mostly for the electricity industry, particularly on power generation. South Korea was the top investor in 2006 when Hanjin Shipbuilding began operations in Subic. Other companies in the Philippines are the Hyundai Group,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and a myriad of resort-builders.

South Korea has over 900 companies operating in economic zones, in Clark and Subic. More than 70% are engaged in manufacturing that include electronics, shipbuilding, auto parts and motor vehicle assembly, textiles and footwear, plastic and metals fabrication. Samsung, LG, Hanjin, Hyundai/Kia are among these ventures. More recently, a good number are getting into sectors that cater to the growing number of Korean tourists, retirees and students, establishing tourism and retirement, healthcare and wellness and English language learning facilities. Notable interests also include mining, fisheries and agriculture to supply food and feedstock for bio fuels,

The ROK’s Ministry of Agriculture (MAF) is likewise considering the importation of Philippine poultry products as requested by the Philippine Government, considering that there has been no Avian flu outbreak in the Philippines.


Development Cooperation
While Korean ODA to the Philippines has been modest compared to those of other bilateral donors, it has experienced growth during the past few years. The KOICA(Korean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budget plan for the Philippines for the period 2006-2009 is currently pledged at US$ 20-30 million, a marked increase from its previous yearly budget of approximately US$ 2.3-5 million. Among the current projects financed by Korean ODA are infrastructure development projects including road expansion, railway construction and airport development.

As I have mentioned,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been helping us enhance our defense sector. For instance, South Korea turned over various equipment and land transport vehicles, including trucks and buses, to the Philippines in 2007. Last December, South Korea donated 15 trainer planes to the Philippine Air Force. This is part of an overall plan to strengthen defense collaboration between the two governments that includes, among others, people-to-people exchanges and procurement activities.



Tourism and People-to-people exchange

Last year, around 650,000 Koreans visited the Philippines, making South Korea the Philippines’ top source of tourist arrivals for three years running. South Korea now accounts for 20% of the total RP inbound followed by U.S. with 18% and Japan with 11%.

Estimates vary, but some sources state that 100,000 Koreans have already made the Philippines their second home. In fact, there are more Koreans in the Philippines now than there are Filipinos in Korea. Based on statistics provided by Korea’s Ministry of Justice, approximately 59,000 Filipinos stay in Korea as students, spouses of Korean nationals, workers under the Employment Permit System, and professionals. The Employment Permit System is a unique government-to-government hiring mechanism whereby South Korea out-sources needed labor from other countries. Many of those who come to Korea become successful migrant workers who contribute not only to the economy of South Korea but also to the economy of the Philippines through their remittances.

Meanwhile, Koreans who go to the Philippines are usually missionaries, businessmen, honeymooners, students taking up English, tourists and retirees. The influx of Koreans to the Philippines is attributed to the country’s proximity; the friendly and hospitable nature of Filipinos; the warm weather all year round, which is especially attractive to retirees and golfers; the lower cost of living; and the widespread use of English.

The Korean Wave or hallyu has also influenced the Filipino way of life. Korean telenovelas are shown regularly in prime-time television, and almost all Filipinos are familiar with shows like Winter Sonata, Daejanggum (Jewel in the Palace) and Lovers in Paris, as well as with artists like Rain.


III. FUTURE DIRECTION
As you can see, Philippines-Korea relations are vibrant, dynamic, and mutually beneficial. Our vibrant cooperation in various sectors builds the foundation for a genuine and enduring partnership. In both good times and bad, our countries have stood by each other and provided invaluable support.

While there is room for greater collaboration in trade and investments, our partnership has encompassed so many areas in both bilateral and multilateral fronts that the only way to move forward is to further deepen and widen our cooperation. This forward-looking approach is what we also hope to capture in the 60th anniversary of our relations: a close friendship buoyed by history and embraced by potential. This is what March 3 will mean for us.

Throughout 2009, we will be initiating activities to increase awareness between our ties. These include, among others, the showing of "The Forgotten War" the launch of commemorative stamps; a large, two-day exhibit in front of the Seoul City Hall that will feature street parades and cultural performances; the inauguration of the Philippine marker at the UN Memorial Cemetery in Busan; and a host of other cultural-related activities. I sincerely hope that you will support these endeavors.

Before we proceed to the Q&A, let me flash on screen the websites of the Philippine Embassy and the Tourism Office in Seoul where you can get more detailed information. Our respective websites are www.philembassy-seoul.com and www.wowphilippines.or.kr.

In summary, Philippine history and culture are marked by diversity, one that we are proud of and use to our advantage. Relations between our country, as I described, are vibrant, dynamic and mutually beneficial. We have stood side by side throughout the years and will continue to do so we as navigate today’s increasingly complex world together.

I am now ready to entertain questions.

Thank you.












필리핀 – 대한민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며

I. 서문

저의 소개를 해주신 정병호 박사님 감사합니다. 제가 주한 필리핀 대사로 재직한지 1년이 되었는데 그동안 한국 사람들의 친근함과 따뜻함에 녹아드는 것 같습니다.
저는 연구소장 이재형 박사님의 말씀과 같이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지역이 국제적 공동체의 근본적인 블록을 형성하고 있다는 데 동의합니다. 우리 지역에는 국제사회에서 우리의 목소리를 높일 수 있고, 이 지역 국가들이 공통된 방향으로 하나가 될 수 있도록 서로 도와주는 자원, 능력 그리고 사람들이 있습니다.
저는 그러기에 더더욱 아시아 대사들을 위한 Morning Forum에 초대해주신 동아시아평화문제연구소 소장께 감사를 드립니다. 오늘 이 포럼을 통하여 이 지역 여러 나라들이 지니고 있는 각기 다른 배경에도 불구하고 지역적 정체성을 인식하고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아침 저의 짤막한 연설이 이 분야의 발전에 조금이라도 기여했으면 하는 생각 간절합니다.

연구소장 이재형 박사님,
존경하는 주한외교사절 동료 여러분,
저와 절친한 친구 여러분,
그리고 신사 숙녀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쌀쌀한 2월 하순의 이른 아침에 여러분을 뵙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 포럼은 아주 적절한 시기에 온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지금부터 5일 후인 3월 3일에 우리는 필리핀-한국 수교 60주년 기념행사를 가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저희 대사관에서는 지난 60년의 기억을 되살릴 수 있는 활동들을 공식적으로 시행 할 예정이며 이 행사는 1년 내내 다채롭게 시행될 것입니다. 그리고 다가올 해들을 위해서도 우리는 준비해 계속해 나갈 것 입니다. 오늘 저의 강의는 ‘필리핀-한국 우호의 해: 60주년 기념’에 중점을 둘 것입니다.

비록 저에게 주어진 강의 시간은 45분이지만, 질의응답 시간에 좀 더 여유를 두기 위해서 30분 정도로 줄이겠습니다. 아직 필리핀 정보에 익숙하지 않으신 분들을 위해서 우선 우리나라가 여러분들에게 무엇을 제공해 줄 수 있는 지를 말씀드리고, 이어서 필리핀-한국 관계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한국과 필리핀 양국이 지금까지 이룬 성과를 요약해서 말씀 드리고, 앞으로 양국의 우호증진을 위해 어떻게 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저의 의견을 피력하고자 합니다. 그러면 우선 필리핀에 대한 정보를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II. 필리핀 개황

필리핀은 마닐라를 수도로 두고 있는 남동 아시아에 위치한 섬나라 입니다. 총 육지 면적은 30만 평방킬로미터로, 필리핀 열도라고 불리는 7,107개 섬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필리핀인은 오스트로네시안과 말레이 어족이 주축이고, 그 외에 중국인, 스페인 사람, 미국인, 아랍인, 인도인 등의 소수민족들이 있습니다.
필리핀은 스페인으로부터 300년, 미국으로부터 50년간 식민지 지배를 받아왔기 때문에 필리핀 문화는 서양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습니다. 또한 일본도 세계 2차 대전 때 잠깐 동안 우리나라를 지배하기도 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필리핀어와 영어가 공식 언어입니다. 우리민족은 그 역사적 배경 때문에 이민자들과 식민지 지배자들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족들이 서로 결혼을 해 왔습니다. 유전자 자료들에 의하면 필리핀 인구의 약 4%가 백색 인종의 조상을, 10%가 중국계 조상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래서 필리핀은 다양성을 환영하고 존중해주는, 문화와 인종들의 자랑스러운 항아리라고 표현되고 있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필리핀은 다문화사회라는 개념이 전혀 어색하지 않는 나라입니다.
필리핀에는 170개 이상의 언어와 방언이 있는데 이들 대부분은 오스트로네시아 어족의 말레이-폴리네시안 어족에 속하는 보르네오-필리핀 언어집단에 속합니다. 일부 지역 언어에는 스페인어와 영어가 혼합이 되어 사용되기도 합니다. 스페인어와 아랍어(필리핀 무슬림들을 위한)는 필리핀의 보조적인 언어로 통용됩니다.
필리핀은 동티모르와 함께 아시아의 주요 가톨릭 국가입니다. 인구의 90%가 기독교 신자이고, 그 중 81%가 로마가톨릭을 믿으며 5%는 무슬림입니다. 비록 기독교가 두드러진 종교이지만, 토속신앙과 전통의식이 아직도 종교적 활동에 영향을 미칩니다.
필리핀 사람들은 달갑지 않았던 정권에 대항하여 평화롭고 무혈적인 혁명을 일으킬 만큼 자유로움을 추구하는 사람들입니다. 예를 들어, 1986 필리핀의 시민혁명은 남한의 직선제 대통령 선출을 가능하게 했던 1987의 민주화운동을 포함한 여타 세계 민주화 운동에 영향을 미쳤다고 합니다. 필리핀은 12개 영어신문, 7개 TV 방송국, 수 백 개의 cable TV 방송국, 약 2,000개의 라디오 방송국이 성업 중일 정도로 명백한 민주주의 국가입니다.
몇 개의 흥미 있는 사실들과 사진들을 영상으로 띄워보겠습니다.

◈ 날씨
⋄ 3월부터 5월은 덥고 건조합니다.
⋄ 6월부터 10월은 비가 자주 옵니다.
⋄ 11월부터 2월은 시원한 날씨입니다
⋄ 평균 온도: 78 F/25 C ~ 90 F/32 C; 습도: 77%


◈ 의상
⋄ 평소 가볍고 캐주얼한 옷이 적절 합니다
⋄ 산악 지역에서는 더 따뜻한 의류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 성당이나 절을 방문할 때에는 반바지나 티셔츠 같은 옷을 피하는 것이 예의입니다
⋄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남자는 정장을, 여성은 칵테일 드레스나 긴 웃옷이 요구됩니다.

◈ 환율
필리핀의 화폐는 페소(Pesos)입니다. 10,000원이 대략 345 페소입니다. 필리핀은 한국보다 비교적 물가가 쌉니다. 예를 들어, 1만원 어치로 필리핀에서 좋은 바지 한 벌을 사거나, 좋은 셔츠와 밥 한 끼를 먹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 교통수단
색채가 요란한 jeepney는 단순히 필리핀에서 볼 수 있는 서민적 교통수단이면서 동시에 이 차는 필리핀 사람들의 편의성, 끈질김, 그리고 예술적 감각을 보여 주는 교통수단입니다. 제 2차 세계대전 때 미군이 두고 간 지프로 만들어진 이 차는 우리나라에서 “도로의 왕” 역할을 하고 있는데, 그 뒤를 이어 버스, 세발자전거, 지하철 등이 또한 유용한 교통수단입니다.

◈ 음식
제가 전에 언급했듯이 필리핀은 다문화 사회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러한 다양한 문화는 음식을 통해서도 볼 수 있는데, 중국, 중동, 스페인, 미국의 등의 음식이 필리핀 지역음식과 혼합된 경우도 많습니다.

◈ 축제/행사
필리핀 사람들은 노는 것을 좋아합니다. 수많은 섬들에서는 매일 같이 축제들이 열리고 외국인 구경꾼들을 불러들이고 있습니다. 필리핀에서는 거의 매일매일 7,000여개가 넘는 섬의 1,500개의 마을, 115개의 도시, 79개의 지방에서 색체가 풍부하고 역사적으로 재미있는 행사들과 축제들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러한 축제는 수많은 관광객을 불러들이고 있습니다.

(대략 30초 동안의 슬라이드 쇼)

지금부터 인기 있는 여행지들과 행사 장면들의 사진들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대략 30초 동안의 슬라이드 쇼)

다른 주변 국가들과 같이 필리핀도 경제위기에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이 경제 위기에 대처하기 위하여 우리나라는 2009 국가경제 활성화의 일환으로 사회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주식 자본의 여건을 향상시키며, 더 나은 세금 정책으로 수출기업들의 육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또한 개인 사업부문들의 고충을 완화하기 위해 세금 완화정책을 추진하고, 저임금 소득자들의 감세 및 면세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정부는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들을 도와주는 정책들을 실행 중이고 중소기업들을 위해 국채를 제공해주고, 더 많은 기술과 능력을 개발할 수 있도록 훈련시키고 생계와 관련된 지원, 상담, 안내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필리핀의 전체적인 경제상황은 지역의 나머지 국가들에 비해 덜 황량한 편입니다. 우리나라의 GDP는 2008도에 실제로 4.6%로 성장하였습니다. Antal International의 자료에 의하면 필리핀 각지에서 전문가들과 관리인들을 고용하고자 하는 기업의 수가 여타 인접 국가들에 비하여 가장 많을 정도로 필리핀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고용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는 경제위기의 영향을 줄이기 위해 다른 나라들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필리핀 재정 상태는 다른 나라에 비해 위기에 대한 노출이 적었기 때문에 경제적 난관도 그만큼 적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에게 필리핀에 대해 어느 정도 그림이 그려졌을 것으로 간주하고 이제부터 한국과 우리나라를 묶어주는 끈끈한 관계에 대해서 말해보고자 합니다.

II. 필리핀-한국 관계: 1949부터 2009까지
◈ 한국 전쟁
대한민국이 새롭게 독립된 1948년 8월 15일, 그 6개월 후인 1949년 3월 3일 필리핀은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대한민국을 승인하면서 두 나라간의 선린관계가 시작되었습니다. 이 재미있는 역사적인 사실은 대사인 저의 차량번호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저의 외교관의 공식 자동차 판 번호는 005-001 입니다. “005”는 우리나라가 한국과 수교를 맺은 5번째 나라라는 의미이고, 001은 우리대사관에서 제가 제일 높은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1950년 9월 19일, 우리나라는 최근 역사 중 가장 긴 전쟁 중 하나가 된 한국전쟁에 참전시키기 위해 5개 대대전투단 중 그 첫 번째를 필리핀에서부터 4일 동안의 항해 끝에 부산항에 도착시켰습니다. 한국에 파견된 필리핀 원정대대전투단은 한국전쟁에 참여한 10번째 전투단이었으며, 이 부대는 미국, 영국에 이어 세 번째 유엔군사령부 부대로 편입되었습니다. 필리핀군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하였던 분들 중에는 지금까지도 한국을 소중하게 여기고 한국인을 존경한다는 Fidel V. Ramos 전 대통령, 그리고 저의 전임자 두 대사도 한국전 참전 용사였습니다.

총 7,420명의 필리핀 군인들이 5년간 이 한국 땅에 발을 디뎠습니다. 그 중 116명은 한국전선에서 전사하였습니다. 오늘날, 우리는 그들의 영웅적 면모와 용기에 감사를 표하며 매년 9월 고양시에 있는 필리핀 참전 기념비에서 그들의 희생을 기리고 있습니다.

1955년 5월 13일 필리핀의 마지막 대대전투단이 한국을 떠났지만 이미 그 전부터 두 나라 간에는 더 가깝고 지속적인 협력의 장이 만들어졌습니다. 사실 저희 화폐에 한국 전쟁이 그려져 있습니다. 대략 한국 돈 12,000원 정도 되는 500 페소 화폐 뒤에는 국가영웅인 Benigno Aquino의 그림이 있습니다. Aquino는 한국전쟁 중에 전쟁 종군기자였고, 그 그림에는 그가 한국에 있을 때 쓴 “첫 번째 기병대가 38선을 파돌파했다”는 종군 기사가 새겨져 있습니다.

한국 전쟁에 참전했던 필리핀에 관한 지속적인 연구 중에 우리는 필리핀 군인들이 포함된 율통전쟁을 기념하기 위해 연천군에 참전 기념비가 세워진 것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거기에는 두 개의 기념비가 있는데, 하나는 아직도 세워진 정확한 날짜를 모르지만 미국 군대가 필리핀 동료들을 위해 세운 것이고, 다른 하나는 1966년 같은 전투를 기억하며 조금 떨어진 곳에 더 크게 세워진 전쟁기념비입니다. 두 번째 기념비는 한국전쟁 동안 필리핀군의 UN군에 대한 기여를 기념하기 위해 맨 처음 세워진 것으로 이 비는 1966년 한국의 고위 공무원들의 도움으로 세운 것입니다. 작년에 한국 정부의 도움으로 그 기념비의 실체를 밝힐 수 있었고 우리는 그곳을 정규적으로 방문하고 있습니다.

한국전쟁 참전용사에게 감사를 표하는 두 개의 기념비가 필리핀에도 자랑스럽게 세워져 있다는 사실을 여러분들게 알려드립니다. Fort Bonifacio에 있는 참전 기념비와 Marikina 시에 있는 Marikorea 참전 기념비가 그것들 입니다.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필리핀 사람들을 위해 바쳤던 Marikina 시의 기념비는 한국전쟁 기념 55주년인 2005년 6월 15일에 제막식을 가졌습니다. 이것은 꺼지지 않는 횃불이 타고 있는 20 피트 높이의 탑입니다. 울퉁불퉁한 언덕과 완만하게 펼쳐지는 땅이 한국의 모습을 닮았을 때부터 필리핀 군대들은 Marikina에 배치되어 훈련을 받았습니다. 그곳 사람들은 Marikina를 “Camp Marinkorea 혹은 Marikorea”로 명명하였습니다. 참전 용사들은 매년 4월 23일에 참전 기념비에 모여 “율통전투”를 기념하고 있습니다.

필리핀인들이 1951년 중궁군의 춘계공세 때 경기도에서 뛰어난 용기를 보여주었던 율통전투는 한국전쟁 60주년 기념일을 맞이하여 금년에 선을 보일 단편영화의 테마가 되었습니다. 영화의 제목은 “잊어진 전쟁”으로 남한이 북한군에 포위되었을 때 남한군을 위해 싸운 필리핀 병사들 개개인의 이야기를 잘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제가 2분짜리 화면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영화 사운드트렉이 미흡한 상태인 점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아직 사운드트렉은 작업 중에 있다는 것을 말씀 드립니다. 이 화면에서 들으실 음악은 실제로 완성되기 전 임시로 제작된 시험용 배경 음악입니다.

(2분 동안 화면 방영)

우리 대사관은 한국의 외교통상부, 문화관광부 등과 협의하여 오는 4월 14일 한국 국립극장에서 이 영화를 공식적으로 개봉할 것입니다. 또한 필리핀 정부는 필리핀참전 용사들의 영광을 담아서 금년 5월 28일 부산에 있는 유엔군 묘지에서 새로운 군사표지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한국전쟁 단계에 군사적 협력을 배경으로 돈독했던 양국관계는 이제 정치, 경제적, 사회, 문화, 그리고 다양한 분야의 활발한 협력을 통해 더욱 긴밀하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두 나라의 협력관계를 스크린을 통해 보여드리겠습니다.

◈ 정치-안보분야의 협력
필리핀과 대한민국의 관계는 상호 항상 높은 유대관계를 유지해 왔습니다. 또한 군사, 에너지,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도 상승세입니다.
⋄ 양국의 외교통상부 차관은 주기적으로 정책협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금년 6월 제주도에서 있을 아세안-한국 정상회담에 필리핀 대통령 Arroyo께서 공식 방문을 하실 거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 필리핀은 한국 내의 평화협의를 지지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에 대해 확고한 지지자입니다.
⋄ 양국 군사지도자들은 정규적으로 상호교환방문을 해 오고 있습니다. 한국은 필리핀의 방위력부문의 향상을 위해 돕고 있습니다.
⋄ 한국은 점점 더 다른 나라들에 대해 문호를 개방하고 있습니다. 한국인과 결혼한 그 어느 외국인도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도록 최근에 한국에서 법이 개정되었습니다.
⋄ 필리핀은 북한 난민자들도 인간적으로 대우하고 보호되어야 한다는 남한의 입장을 지지합니다. 필리핀 정부는 피난처를 찾는 북한인들에게 인도주의적인 견지에서 도움을 지속적으로 줄 것입니다.

국제적으로도, 필리핀과 한국은 UN, APEC, WTO, Forum for Latin-American Cooperation (FEALAC) 그리고 ASEAN Summit 등의 다양한 기구를 통해 협력하고 있습니다. 필리핀은 아세안을 설립한 나라들 중 하나입니다. 한국은 ASEAN의 Dialogue Partner, ASEAN Treaty of Amity and Cooperation의 조약 가맹국, ASEAN Regional Forum의 참여국 입니다. 한국은 ASEAN에 적극적이고 ASEAN-ROK Dialogue, 중국과 일본을 포함하는 ASEAN+3 Dialogue, East Asia Summit 등 다양한 조직의 참여국 입니다. 이번 해에는 한국 정부가 광화문에 있는 Press Center Building 에서 ASEAN-Korea Center를 개설한다고 하는데, 이것은 야국 간에 상호 인적교환, 관광, 그리고 투자의 증진을 지향하는 시금석이 될 것입니다.

◈ 경제적 협력
이번의 세계 경제위기는 지역의 금융부문이 피해를 입기 쉽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나라들 중 하나는 한국입니다. 한국 원화는 달러당 1400원에 맴돌고 있고 재경부는 한국 경제의 2% 축소를 예견하고 있는데 결국 20만개 가량의 직업이 없어지게 된다고 합니다.

이러한 황량한 예견에도 불구하고 두 나라간의 무역은 계속적으로 증대되고 있습니다. 한국무역협회의 보고에 의하면 2008년 1월부터 11월까지 양국의 무역 거래는 필리핀의 29.5억불의 수출과 한국의 47.2억불의 수출로 양국의 교역 규모는 총 76.7억불에 이르렀습니다(한국에게 $17.7억의 무역 흑자 기록). 위의 수치는 한국이 지속적으로 필리핀의 주요 무역 파트너로 자리 잡은 만큼 앞으로도 몇 년간 점차적으로 증가될 전망입니다. 필리핀의 대한국 주요 수출품은 60%를 차지하는 반도체 부품들과 장치들 외에, 바나나, 코코넛 기름과 부산물 등입니다.
외국의 대필리핀 직접투자로는 2008년 4분의 1분기와 2분기의 통계에 의하면 한국이 영국 다음으로 두 번째로 기록되고 있으며 그 다음이 미국입니다. 한국의 대필리핀 투자는 전기사업과 발전소가 주축을 이루고 있으며, 한국의 한진 조선이 수빅(Subic)에 조선소를 가동하면서 2006년 한국은 필리핀의 최고 투자자가 되었습니다. 필리핀에서 활동하고 있는 다른 기업들로는 현대그룹, 한국전력, 그리고 수많은 레저산업 업체 등이 있습니다.

필리핀의 Clark와 Subic 경제특별구역에 900개가 넘는 한국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그 중 70% 이상은 전자, 조선, 자동차 부품, 직물과 신발류, 플라스틱과 금속제품 제조 등의 생산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삼성, LG, 한진, 현대, 기아 등이 이러한 투자사업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많은 기업들은 점점 증가하는 한국 관광객, 은퇴자 이민, 학생들의 관리 분야에 참여하고 있으며, 또한 그들 기업은 관광, 은퇴, 의료, 웰빙, 그리고 영어교육을 위한 시설들을 설립하고 있습니다. 또 한국이 필리핀에서 주목할 만한 관심사로는 광산업, 식량 생산을 위한 어업과 농업, 그리고 석유탐사 등입니다.
한국의 농림수산식품부는 필리핀에 조류독감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해서 필리핀 정부의 요청에 따라 가금 제품들의 수입을 검토하고 있는 중입니다.

◈ 개발계획 협조
필리핀을 향한 한국의 개발협력원조가 아직은 미미하지만 이것도 지난 몇 년간 증가하고 있습니다. 2008-2009년 필리핀을 위한 한국국제협력단 예산집행 계획으로는 현재 약 2천-3천만불로 계약이 맺어져 있는데, 이것은 작년 예산안인 2.3~5백만불에 비하면 현저하게 승승한 수치입니다. 한국 개발협력원조 금액은 필리핀에서 도로확충, 철도 건설, 그리고 공항시설 확충 등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미 언급했듯이 한국정부는 필리핀의 방위력 강화에도 협조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2007년 필리핀에 트럭과 버스와 같은 육로 수송장비를 넘겨주었으며, 작년 12월에는 한국이 필리핀 공군에 10대의 훈련기를 기증한 바도 있습니다. 이것은 양국 군 간의 협력과 군사외교의 일환으로 군인들이 교환방문하고 조달획득활동도 강화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 관광과 양국의 인적교류
작년에 약 65만명의 한국인들이 필리핀을 방문하였는데, 이는 한국이 3년 연속 필리핀의 가장 큰 관광 원천이었습니다. 한국의 관광객은 필리핀을 찾는 외국인의 20%를 차지하면서 미국의 18%와 일본의 11%를 앞지르고 있습니다.

몇몇 자료들에 의하면 약 10만명의 한국인들이 벌써 필리핀을 두 번째 고향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필리핀에 있는 한국 사람들이 한국에 있는 필리핀 사람들 보다 많습니다. 한국 법무부의 통계에 의하면 약 59,000명의 필리핀인들이 한국에 학생, 한국남편의 배우자, 근로자, 전문가들로 활동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정부의 외국인고용 정책은 정부 간의 고용 장치로서, 한국은 이것을 통해서 다른 나라로부터 노동인력 유입을 꾀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온 필리핀 근로자는 한국의 경제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송금을 통해 필리핀의 경제발전에도 일조를 하고 있습니다.

그 반면에 필리핀에 가는 한국 사람들은 대부분 선교사, 기업가, 신혼 여행자, 영어 연수 학생, 관광객, 그리고 은퇴자들입니다. 한국 사람들의 유입은 두 나라간의 유대강화에도 기여하고 있는데, 필리핀인들은 한국인을 환대하고, 한국인들은 필리핀의 날씨, 골프 운동여건, 싼 물가, 영어의 통용이라는 메리트 때문에 필리핀을 찾는다고 보여 집니다.

한류 또한 필리핀인들의 생활방식에 크게 영향을 끼쳤습니다. 많은 한국의 일일연속극이 필리핀의 황금 시간대에 정규적으로 방영되고 있고, 거의 모든 사람들이 겨울연가, 대장금, 파리의 연인과 같은 프로그램들과 비와 같은 가수에 매료되고 있습니다.

III. 양국 관계의 바람직한 미래
여러분들도 보실 수 있겠지만 필리핀-한국 관계는 활기가 넘치고, 역동적이며, 서로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봅니다. 다양한 부문의 힘찬 협력은 더욱더 진지하고, 지속적인 동반자 관계의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힘들 때나 즐거울 때, 우리 양국 국민들은 항상 서로를 위해주었고 값을 매길 수 없을 정도의 도움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아직 무역과 투자 면에서 더 많은 협력을 해야 할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우리 양국은 이미 상호적이고 다각적으로 벌써 많은 분야에 협력해 왔기 때문에 앞으로 더욱 전진해나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나갈 것입니다. 이러한 우호적인 접근은 60주년을 맞이하여 더욱 개선 확대되리라 확신합니다. 우리의 선린 우호관계는 그 역사성에 비추어 더욱 돈독하게 될 것이며, 이는 오는 3월 3일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더욱 확산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2009년 동안 내내 필리핀 대사관은 우리 양국 국민들의 끈끈한 관계의 발전을 위해 다각적인 활동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이 활동에는 “잊어진 전쟁”이라는 제목으로 서울 시청 앞에서 축제와 문화 공연들을 이틀 동안 펼치는 것과 부산에 있는 유엔군 묘지에 필리핀 참전 비석을 세우는 것 등이 포함될 것입니다. 이러한 우리들의 노력에 여기 계신 여러분들과 한국인들의 적극적인 성원과 격려를 기대하겠습니다.

질의응답에 들어가기 전에 여러분께서 좀 더 구체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는 필리핀 대사관과 관광청의 웹사이트를 스크린 위에 띄어 보겠습니다. 이들 웹사이트 주소는 각각 www.philembassy-seoul.com 과 www.wowphilippines.or.kr 입니다.

요약하자면, 필리핀 역사와 문화에는 다양성이 두드러지고, 우리는 이 점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장점으로 승화시켜 왔습니다. 제가 이미 언급했듯이 우리 두 나라들 간의 관계는 활기가 넘치고, 역동적이며,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지속되어 왔습니다. 우리는 과거에 오랫동안 서로를 위해 협력해 왔고, 앞으로도 한국과 필리핀 양국이 복잡하고 세계화된 국제사회에서 공동보조를 맞춰 나가기를 기대해 봅니다.